HOME > 참여마당 > 화산의 향기
제목 키워드로 보는 조계종 신년기자회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01-18
첨부파일 조회수 92
키워드로 보는 조계종 신년기자회견

전방위 현안 접근… 추진계획 ‘기대감’

조계종 제36대 집행부가 출범 이후 첫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종단 운영기조와 핵심과제들을 발표했다. 다양한 세부과제를 △중앙권한 분배 △대정부 정책 △문화유산 보존 △불교교류 강화 △거점시설 건립 등 5가지 키워드로 정리했다.

중앙권한 분배

첫 번째는 교구본사 역할과 비구니 위상 강화를 통한 중앙권한 분배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지난해 선거 당시 중앙에 집중된 권한을 지역교구에 이양하고, 법적으로 비구에 비해 제한된 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비구니들의 역할 확대를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이에 조계종은 올해 교구 목적사업 추진 재정 확보를 위한 ‘교구 특별분담 사찰’ 제도를 마련하고, 교구 행정력 강화를 돕고자 중앙종무기관 내 ‘교구 행정지원 TFT’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승려복지재원 마련과 대형불사 재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각 교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비구니 위상 강화와 관련해서는 전국비구니회 종법기구화 위한 종법 정비, 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비구니 교역직 확대라는 과제를 제시했다. 현재 전국비구니회도 전체 비구니들의 의견 취합을 진행 중이어서 결과 도출이 늦어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정부 정책

두 번째 키워드는 불교계 현안으로 떠오른 대정부 정책이다. 앞서 정부는 자연공원법 전부개정안과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안 등을 불교계와 상의 없이 추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 이에 조계종은 불합리한 규제에 대한 법령 제·개정 등 제도 개선, 전통사찰 건물 중 건축물대장 미등재 건물에 대한 등재와 무허가 건물 양성화를 위한 입법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계종은 우선적으로 제·개정이 필요한 불교 관련 법령을 정리한 뒤 정책안을 마련하는 한편, 무허가 및 미등재 등으로 인한 사찰 건축물 현황과 유형 파악에 나선다. 국립공원 내 사찰 재산권 보호에 대해서는 사유재산권 확보를 위한 위헌성을 검토하고, 사유지 소유자들과 공동대응 방안 모색한다. 특히 문화재구역입장료 신용카드 사용 확대 등 내방객 불편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에도 힘을 쏟는다.

문화유산 보존

세 번째는 문화유산 보존이다. 조계종은 지난해 7개 전통사찰을 포함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으로 등재시킨 쾌거를 이뤘다. 이에 따라 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조계종은 산지승원 보존 및 활용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오는 7월까지 ‘산사 세계유산 보존관리단(가칭)’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유·무형유산과 일상의례 등의 보존관리를 위한 보존전승 지표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7개 사찰별 테마를 적용한 문화콘텐츠 개발에 나설 계획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불교무형문화유산 전승을 위해서는 연등회의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면서 불교전통인 ‘발우공양’의 전국 설행 실태조사에 나선다. 또한 49재와 예수재 등 천도재 의식 보존계획을 수립해 무형유산 전승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불교교류 강화

네 번째는 남북·세계불교 교류 강화다. 조계종은 불교계의 남북교류 협력 활성화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신계사 템플스테이와 남북 합동행사뿐만 아니라 북한사찰 산림 조성 협력 사업도 추진한다. 정치적 색채가 없는 종교교류에서 불교계가 가장 먼저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국불교의 세계화와 관련해서는 △베트남 불교계와 공동 사업 △파키스탄 문화교류 △주한 외국공관 직원 초청 행사 △외국인 사찰안내시스템 시범사업 등을 계획했다. 여기에는 외국인용 경전 번역 안내문 개선과 소수언어 통번역 기능자 확보 등이 포함된다.

거점시설 건립

끝으로는 그동안 계획단계에 머물렀던 거점시설 건립이다. 10.27법난기념관과 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대표적이다. 조계종은 현재 총본산성역화불사와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을 분리해 기념관의 대체부지 적정성을 검토 중이다. 대체부지로는 봉은사 토지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올해는 사업 본격화에 매진한다. 아울러 위례신도시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와 세종시 체험관은 빠른 시일 내 착공단계에 들어가 거점시설 마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은퇴출가제 시행 1년, 교구본사들 불편 호소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재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