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불교뉴스/국제
제목 티베트 불교 탄압 거세지는 중국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02-07
첨부파일 조회수 62
티베트 불교 탄압 거세지는 중국

복지수당 지급정지, 출가자 폄하 연극까지

최근 중국정부가 ‘중국화’라는 명목으로 불교를 비롯한 중국내 종교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 중 티베트 불교에 대한 규제가 이제는 탄압에 이른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1월 21일 일본의 인터넷 매체 ‘비터 윈터’는 익명을 요구한 티베트인들의 인터뷰를 특별 보도했다.

‘비터 윈터’는 중국 당국이 지난해 5월부터 티베트인들에게 “종교 활동을 중지하지 않으면 최저생활 복지수당 지급이 중지될 수 있다”는 명령을 공고했다고 전했다. 이 새로운 명령으로 인해 지난 십수 년간 진행돼 온 티베트 불교에 대한 규제가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가난한 티베트인 생존 위협
“지극히 정치적인 탄압 해석”

티베트 자치구 라싸에 거주하는 한 남성은 “최근 몇 년간 중국정부가 다양한 이유를 내세워 티베트인들이 소유한 토지를 대규모로 몰수했다. 그 결과 생계가 어려워진 사람들이 늘어났다. 이들은 정부가 지급하는 최저복지수당 외엔 별다른 수입이 없다”며 “복지수당 지급을 중지하는 것은 불교뿐만 아니라 가난한 티베트인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역시 라싸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티베트인들을 감시하는 관리자가 임명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복지수당 수급자로서 종교생활을 나가는 것이 두려워졌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웃에 사는 70대 여성은 “매일 광장에 탑돌이를 가거나 절에 가는 것을 소일거리로 친구들을 만나곤 했다. 명령이 공지된 이후론 매일 대문 앞에 앉아 있는 게 전부”라며 “인생에 얼마 남지 않은 시간들을 선업도 쌓지 못하고 허무하게 보내고 있다”고 슬픈 기색을 보였다.

인터뷰에 응한 한 티베트인 남성은 “중국정부는 티베트인들을 완전히 지배하기 위해선 불교를 배제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티베트인들은 생존을 위해 정부에 따르는 것 외엔 선택지가 없다”며 “불교는 타인에게 해를 끼치지 말고 선행을 하라 가르친다. 왜 이런 무해한 가르침에 탄압을 가하는가? 이것은 지극히 정치적인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출가자를 폄하하는 대중공연을 상연했다는 뉴스도 전해졌다. 중국 동북부 지린성(吉林省) 바이산시(白山市)에 거주하는 정보통은 “공안국이 주도해 출가자를 폄하하는 대중공연을 상연했다”고 전했다. 중국 동북부는 티베트불교를 믿어온 만주족의 거점지역으로 티베트불교 사찰들이 다수 존재한다.

정보통의 설명에 따르면 무직의 시민을 고용해 출가자에게 거액의 사기를 당한 역할을 배역하고, 공안이 티베트 승복을 입고 승려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공연에 참가한 시민에겐 하루 150위안이 보수로 지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서 정보통은 “공연장 옆에는 무장경찰이나 공안국 간부 등이 배석, 순찰차의 확성기로 공연 내용을 전파했다. 주차된 차들 가운데는 ‘돈을 돌려 달라’는 등의 문구를 선전하는 차들도 있어 마치 공연이 아닌 실제상황처럼 꾸며졌다”며 공연임을 모르는 시민들이 보기엔 불교와 출가자들에게 대한 반감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정부는 티베트 불교계의 주요 전통인 환생자 제도나 법계제도를 통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불교계의 고유한 부분까지 규제 대상에 넣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사찰서 무연고자 납골시설 정비
日음악가들 “공연장소, 법당이 최고”